> 정치
하남시의회 오지연 의원, 응급의료 지원 조례 제정···“하남시민 생명 보호 제도적 첫걸음”시민, 유관단체 대상 교육 및 홍보 강조...“응급의료 정착 통해 하남시 지역응급체계 구축 마중물 돼야”
미디어하남  |  webmaster@h-dmc.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9.13  10:04:3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하남시의회 오지연 의원(사진=하남시의회)

최근 일명 ‘응급실 뺑뺑이’가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되는 가운데 응급상황은 물론 각종 재난 상황에서 신속한 대처로 하남시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킬 수 있게 됐다.

11일 하남시의회에 따르면 오지연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이 대표 발의한 '하남시 응급의료 지원에 관한 조례안'이 이날 열린 도시건설위원회 예비 심사를 통과했다.


오지연 의원은 “작년 이태원 참사 뿐 아니라 각종 심신 질환에 따른 사고가 증가하고 있어 응급상황에 대한 발빠른 대응이 더욱 중요해지는 실정”이라며 입법 배경을 설명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매년 ‘응급의료계획’ 수립·시행, 매월 1회 이상 응급장비 정기점검 실시, 공무원, 일반 시민 등을 대상으로 한 응급처치 교육, 심폐소생술 활용 및 인식 제고를 위한 홍보 등을 규정하고 있다.

특히, 이번 조례가 제정되면 자동심장충격기 설치 의무 대상시설 외의 시설 소유자에게 자동심장충격기 설치를 권장하고, 응급장비 설치 및 관리, 심폐소생술 교육 등 응급의료에 필요한 재정적 지원을 하게 된다.

오지연 의원은 “응급의료는 우리 생명과 건강에 직결되는 사회 안전망인 만큼 ‘골든타임’ 확보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전문가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응급처치는 심폐소생술과 자동심장충격기 활용”이라며 “활성화를 위한 끊임없는 지원과 홍보로 누구든 적재·적소·적시에 응급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관내 각종 유관단체와 일반 시민 등을 대상으로 한 교육 기회를 확대하여 누구라도 응급의료의 행위자가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올바른 응급의료의 정착을 위한 체계적 제도화로 ‘촘촘한 하남시 지역응급의료 체계’를 구축하는 마중물이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미디어하남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초일로 148 (초일동) 3층  |  대표전화 : 031-791-8987
등록번호 : 경기, 아52371  |  발행인 : 이연주  |  편집인 : 차현균  |  등록일자 : 2019년 10월 28일
Copyright © 2023 미디어하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