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 > 도정
지금도 경기지사는 이재명인가, ‘이재명 수비대’ 자처 여전한 김동연의 경기도민선 8기에도 이재명 전 지사 의혹 관련 자료 제출 거부 지속
차현균 기자  |  chachachaa@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2.10  23:29:5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국민의힘 대표단 논평 전문>

경기도지사가 바뀌었어도 경기도는 여전히 ‘이재명 방탄’에 급급한 모양이다. 국가적 기밀도 아닌 뇌물혐의 전직 부지사의 국외 출장 내역 공개조차 거부하고 꼭꼭 숨겨 두려 하니 말이다.

경기도는 최근 박수영 국회의원이 요구한 ‘이화영 전 평화부지사의 국외 출장 계획안 결재 서류’ 제출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는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고, 해당 내용이 공개된다면 경기도의 남북 교류 협력사업 및 남북관계 발전에 장애요인이 될 수 있다”는 핑계를 댔다고 한다.

이화영 전 부지사의 국외 출장 내역이 진정으로 떳떳하다면 ‘남북관계 발전 장애’까지 들먹거리며 자료 제출을 회피해야 하는 건지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

이재명 전 지사가 군림하던 지난 민선 7기 도정부터 경기도는 ‘이재명 지키기’를 위한 전방위적 ‘자료 제출 거부’를 일삼아왔다.

경기도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마다 반복적으로 도마 위에 오른 건, 이재명 지사와 관련해 불거진 각종 의혹들을 들여다볼 자료들의 제출 거부 문제였다.

김동연 지사로 바통이 넘어간 민선 8기 도정 역시 이와 다르지 않다. 지난해 10월 실시된 김동연 지사의 첫 국정감사에서도 경기도의 자료 제출 거부 행태에 여야 할 것 없는 항의가 빗발쳤음을 기억할 것이다.

당시 김동연 지사는 “저는 이재명이 아니라 김동연입니다”라고 외쳤으나, 경기도의 자료 공개 거부 행태는 달라진 게 없다.

이재명 전 지사가 스스로를 옹호하고자 쌓아온 경기도라는 ‘철옹성’의 문지기로 김동연 지사가 들어섰을 뿐이다.

두 도정 간의 차이는 대체 무엇인가? 여전히 경기도는 ‘이재명 수호’에 골몰하고 있지 않은가? 이재명 전 지사의 그늘에서 벗어나 민선 8기 도정이 떳떳하게 제 갈 길을 가기 위해서는 자료 제출 거부를 통한 방탄식 대처가 아닌 실체를 밝히려는 노력에 동참해 지난 수장이 경기도에 남긴 오명과 상흔 씻어내기에 주력해야 할 것이다.

경기도는 이제라도 국회가 요구하는 자료 제출에 성실하게 임해 이재명 전 지사, 이화영 전 부지사와 관련된 각종 의혹에 대한 명확한 사실을 가려내는 일에 일조할 것을 촉구한다.

 

2023년 2월 10일(금)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국민의힘 대변인단

차현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초일로 148 (초일동) 3층  |  대표전화 : 031-791-8987
등록번호 : 경기, 아52371  |  발행인 : 이연주  |  편집인 : 차현균  |  등록일자 : 2019년 10월 28일
Copyright © 2024 미디어하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