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남시
하남시, ‘코로나19 확진 후 거짓 진술’ 학원장 등 고발 방침직업을 속여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리에 지장을 초래
차현균 기자  |  chachachaa@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3.25  17:06:3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하남시는 직업을 속여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리에 지장을 초래한 망월동 소재 ○학원 학원장과 학원강사를 광주하남교육지원청에 통보하고 고발조치 할 예정이다.

 

김상호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확진 후 역학조사 과정에서 직업을 숨기는 등 거짓 진술을 통해 감염 확산을 초래한 학원장 및 강사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관할 경찰청에 고발 조치할 것’ 이라며 ‘시민 모두가 방역의 주체가 되어 방역 수칙을 지켜야만 지역감염 확산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하남시에 따르면, 지난 17일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은 강사A씨는 보건당국에 ‘무직’이라고 직업을 속였지만, 19일 역학조사 확인 과정에서 학원 강사로 확인됐다. 학원장 B씨는 학원을 방문했던 또 다른 임시 강사가 수강생을 대상으로 강의한 사실을 숨긴 채, 면접을 위해 일시 방문했다고 거짓 진술했다. 이 임시 강사는 타 지역에서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았다.

 

하남시는 즉시, 학원 수강생 및 직원 86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해 이중 1명이 양성판정을 받고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해당 학원은 운영을 중단했다.

차현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  대표전화 : 010-2018-0427
등록번호 : 경기,아51016  |  발행인 : 차현균  |  편집인 : 차현균  |  최초등록 일자 : 2014년 7월 7일
Copyright © 2021 미디어하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