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남시
하남,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 개최14일, 국제자매도시공원에서 시민 등 200여명 참여
김희중 기자  |  achi76@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5  11:19: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하남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위원회(공동추진위원장 김해중, 양점모, 박온숙)는 14일 하남시 국제자매도시공원에서 추진위원 및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하남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개최했다.

이번 제막식은 소녀상 건립을 통해 아픈 역사를 같이 인식하고 공감하며 올바른 역사교육의 장을 위해 마련됐다.

   
 

이번에 처음 공개되는 하남 평화의 소녀상은 일제 강점기때 13~15세 정도 어린 소녀들이 일본에 끌려 갔을 때 모습을 하고 있고, 조형물의 그림자는 일본 정부의 사과와 반성 없이 지나온 시절에 대한 할머니들의 원망과 한이 서려있다.

또한, 땅에 딛지 못한 맨 발꿈치는 고향에 와서도 편히 정착하지 못한 할머니들의 마음을, 꼭 쥔 손은 사과는커녕 소녀상 설치에 반대하는 일본의 무례함에 대한 분노와 우리들의 다짐을 의미한다.

소녀상 옆의 빈의자는 돌아가신 할머니들의 빈자리이자 소녀 옆에 앉아 그 당시 소녀의 마음을 공감하고 현재 할머니들의 외침을 함께 느껴볼 수 있게 만들었다.

소녀상 건립은 지난해 3월 하남 청년 포럼 단체에서 시작되어 하남 평화의 소녀상 발대식을 갖고 단체 등록을 함으로써 시작됐다.

이후 소년상 준비위원회를 구성, 시민에 적극적인 홍보를 실시해왔고 지난해 12월 하남시 공공조형물 건립 및 관리 등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고, 지난달 평화의 소녀상 부지를 국제자매도시 공원으로 확정하면서 14일‘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제막식을 갖게 됐다.

이날 행사는 오후 5시 청춘예술단, 하남소리새오카리나앙상블, 미사소년소녀합창단, 하남시장애인합창단, 제이앤제이댄스팀의 공연을 시작으로 진행됐다.

이어 김해중 추진위 공동대표의 기념사와 김상호 시장, 이현재 국회의원, 방미숙 하남시의회의장의 축사가 이어졌다.

김 추진위 공동대표는 기념사에서“오늘의 제막식은 시민여러분의 뜻을 모아 하남시 소녀상이 세워지는 날이라며, 긴 시간 건립에 참여한 시민여러분 모두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부끄러운 역사를 감춘다고 지워지지 않고 그렇다고 자랑하기 위해 세운 것도 아니라며, 잔혹했던 역사를 그대로 알려 다시는 반복되지 않기 위해 교훈으로 삼고자 한다”고 전했다.

김 시장은 축사를 통해“최근 일본 아베정권이 역사도발, 경제도발을 해오는 가운데 광복절을 하루 앞둔 오늘 하남시 평화의 소녀상이 건립됨에 큰 의미를 두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단재 신채호 선생님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고 말씀하셨으며, 2차 대전을 일으킨 독일은 베를린 중심에 유태인 희생자 추모 공원을 세워 본인들의 만행을 후손들에게 고백해서 똑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다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일본은 반성의 공간을 만든다는 얘기는커녕 오히려 자신들이 원폭의 피해자임을 강조하고 일본 대사관의 소녀상을 치우라는 얘기만 하고 있다.”며 “일본의 극우세력은 대한민국 국민이 독립운동은 못했어도 불매운동을 한다는 목소리를 무시한다면 미래가 없음”을 강조했다.

한편, 제막에 앞서 마지막 순서로 손예원 청소년의회의장의 호소문에서“이 땅의 모든 청소년을 대표하여 부탁드린다며, 고통과 절망 속에 살아온 작은 소녀의 손을 잡아 달라”는 간절한 낭독이 이어지자 엄숙하고 경건한 분위를 더했다.

김희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초일로 148(office 하남시 대청로 5 2층 202호 A) |  대표전화 : 031-792-1141 ,팩스:031-796-1141
등록번호 : 경기,아51016  |  발행인 : 김희중  |  편집인 : 차현균  |  최초등록 일자 : 2014년 7월 7일
Copyright © 2019 미디어하남. All rights reserved.